빅 픽처빅 픽처

Posted at 2012.07.06 02:50 | Posted in


★★★★★★★★★★


울산 반디앤루니스 베스트 셀러란에 뙇! 하고 놓여있던 책. 책의 굵기가 맘에 안들었지만(책을 많이 안 읽은 나에겐 힘들거라 판단했다.) 표지가 이뻣고 책 설명이 굉장히 맘에 들어 샀던걸로 기억한다. 


이 책은 미국에서 변호사를 하는 중산층 '벤'의 삶을 그리고 있다. 주인공 '벤'은 돈은 많이 벌지만 정작 자기와 적성에 맞지않는 일을 하고있는, '꿈'을 이루지 못한 인물이다. 그 못이룬 꿈을 대신해 카메라를 수집하고 취미로 사진을 찍지만 만족하지는 못하고 부인과의 관계는 좋지 못하다.


누구에게나 '꿈'이 있다. 어린아이들에게 '꿈'이란 현재 품고 있는 것이지만 내 또래에게는 이상과 현실로 현재 일하는 어른들에게는 과거 추억의 일부로 다가온다. 이런 우리들에게 우연한 기회로 새 삶을, 그것도 자신이 하고싶은 일을 하면서 살 수있게 된다면 어떨까? '빅 픽처'는 이런 꿈 같은 이야기를 현실적인 사건으로 '벤'을 통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스릴러로 소개된 이 책은 긴장과 스릴 그리고 감동,사랑 모든게 담겨져 있다. 책 소개에 나와 있는 말처럼 마지막 페이지가 다가오는 것이 두려울정도로 몰입감이 있고 재밌다. 다만 미국 이야기라 문화적 이해를 필요로 하고 조금은 사진분야의 전문적인 얘기가 나오는 부분은 지루할 수 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빅 픽처  (2) 2012.07.06
지금, 라디오를 켜 봐요.  (0) 2012.07.06
시골의사 박경철의 자기혁명  (2) 2012.07.06
죽은 시인의 사회  (1) 2011.12.19
지금 사랑하지않는자, 모두 유죄  (2) 2011.12.17
  1. 오 머냐 블로그 하긴 하네 ㅋㅋ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지금, 라디오를 켜 봐요.지금, 라디오를 켜 봐요.

Posted at 2012.07.06 02:37 | Posted in



★★★★★★★★★☆

로맨스 소설작가 진주의 지금, 라디오를 켜 봐요. 내가 산 책은 대게 그렇듯이 울산 반디앤루니스에서 제목이랑 표지가 너무 맘에 들어서 산 책이었다. 내게는 첫 로맨스 소설이었다


소설은 허구성을 바탕으로 한다. 그걸 알면서도 우리는 드라마를 보며, 소설을 읽으며 감정을 이입한다. 그리고 그런 우리 자신을 알기에 드라마를 보고 소설을 읽는다. 


나는 왜 로맨스 소설을 왜 읽을까? 라는 의구심을 품은적도 있었다. 그리고 이 책을 읽는 순간 아... 이래서 읽는구나... 라는게 느껴졌다. 작품 속에서 여자 주인공인 신희수의 감정이 내 감정이 되어있고 이은세의 행동에 감탄하고 신희수의 생각에 공감하고... 


이 작품에서 두 주인공의 만남은 지극히도 우연적이고 지극히도 비현실적이지만 그만큼 참신하다. 이야기 전개에서 너무너무 설레고 가슴이 따뜻해졌지만 약간의 진부함은 어쩔 수 없는 작품이었다. 


나에게 첫 로맨스 소설이고 처음으로 감정이입을 많이한 책... 그래서 나에겐 너무너무 소중한 책이 아닌가...


현재 나의 여자친구에게 나는 이은세같은 남자친구가 되었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빅 픽처  (2) 2012.07.06
지금, 라디오를 켜 봐요.  (0) 2012.07.06
시골의사 박경철의 자기혁명  (2) 2012.07.06
죽은 시인의 사회  (1) 2011.12.19
지금 사랑하지않는자, 모두 유죄  (2) 2011.12.17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시골의사 박경철의 자기혁명시골의사 박경철의 자기혁명

Posted at 2012.07.06 02:29 | Posted in




굉장히 좋아하는 선생님한테서 선물받은 책이고 공부가 될거같아서 대학생이 되기 전에 읽어야지 하며 공부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읽었다.


대게 자기계발서가 그렇듯이 굉장히 이상적인 말을 박경철의 방식으로 풀어내고 있다. 역시 중요한 것은 내가 실천하는 거겠지. 


아쉬웠던 점은 박경철은 나름대로 쉽게 풀어서 설명해주려고 예시를 들지만 종종 그 예시들이 너무 어려워 어린학생들이 읽기에는 무리가 있었던것 같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빅 픽처  (2) 2012.07.06
지금, 라디오를 켜 봐요.  (0) 2012.07.06
시골의사 박경철의 자기혁명  (2) 2012.07.06
죽은 시인의 사회  (1) 2011.12.19
지금 사랑하지않는자, 모두 유죄  (2) 2011.12.17
  1. 내용이 좀 어렵다고들 하더라 난 선물만 해주고 읽어보진 않았는데 방학이니 읽어봐야겠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